와우! 클린디젤

CNG버스 체제유지 과연 적정한 것인가?

Pinterest
  • Google 7
Print

 

CNG버스 체제유지 과연 적정한 것인가?

 안녕하세요. 에너지인사이터입니다 ^^ 열흘이 넘는 동안 지속된 열대야에 잠을 이루기가 힘들더니, 어제부터는 무섭게 쏟아붓는 빗줄기로 수해를 걱정하고 있습니다. 극심한 날씨 변화에 힘든 여름이지만 여러분들, 무사히 여름 나시기 바랍니다. 이래저래 안전이 주요 관심사가 되는 여름인데요, 요즈음 서민들의 발로 사랑 받는 버스의 안전에 대해서도 종종 기사화가 되는 거 같습니다. 특히 ‘CNG버스 체제 유지 논란’을 이슈로 다룬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스트’의 기사는 CNG버스의 관리체계와 이로 인한 문제점에 대해서 상세히 다루고 있어서 오늘 간략히 소개하려고 합니다.

 

 

CNG버스의 관리체계와 이로 인한 문제점을 다룬 기사

 먼저 기사는 여러분들도 기억하고 계시겠지만 2010년 8월의 서울 행당동 버스 폭발사고 이후 내놓은 ‘CNG버스 버스사고 종합대책’에 대해 지적하고 있습니다. 2011년말 현재 등록된 CNG 승합차는 2만6824대, 서울 CNG버스는 7479대(마을버스 제외)인데 내구 연한을 넘은 버스 671대가 별다른 조치 없이 등록을 유지하고 있다는 사실을 밝히고 있습니다. 또한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CNG버스가 도입된 배경을 설명한 기사는 도입을 위해서 얼마나 많은 보조금이 들어갔는지도 보여주고 있는데요.

 

 

 

보조금 지원에 따른 비용과 환경편익 비용을 비교해서도 따져보고 있습니다.

 말미에는 지난해 ‘서울시 CNG차 지원정책 이대로 좋은가?’라는 정책토론집을 낸 김정태 서울시의회 의원의 인터뷰도 있습니다.

 

정책 토론집을 낸 김정태 의원과의 인터뷰 내용

 환경부와 서울시는 2000년부터 시작된 CNG버스 관련 부가가치세, 취득세 지원제도의 일몰이 돌아오지만 2015년까지 이 체제를 유지하겠다고 하는데요. 체제의 유지가 적정한 것인가 하는 데 대한 면밀한 검토가 필요함을 지적하고 있습니다. 모쪼록 다양한 논의를 거친 후, 버스가 ‘안전’하게 운행되기를 바랍니다.

출처 : 이코노미스트 1150호(남승률 기자의 기사에서 발췌)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