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논단

신 기후체제 출범에 따른 우리나라 산업계 대응방향

Pinterest
  • Google 4
Print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달 백악관에서 열린 오바마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기후변화 대응책으로 2017년부터 중국 전역에서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를 도입키로 합의했습니다.

기후변화 대책은 그간 오바마 대통령이 핵심 국정 과제로 추진했던 현안으로, 미국과 중국은 지난해 11월 베이징에서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는 등 기후변화 대응에 적극 나서기로 약속한 바 있습니다. 이처럼 세계 각국이 온실가스 감축에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아직 눈치를 보고 있기는 하지만 분명 이전과는 다른 모양새를 띠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오는 12월 프랑스 파리에서 ‘포스트 교토의정서’의 합의를 위해 열리는 제21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1)에서 오는 2020년 이후 국제사회의 기후변화 룰을 결정하는 새로운 기후체제 협정문이 타결될 가능성이 더 높아졌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상윤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이 말하는 신 기후체제의 출범배경과 그에 따른 파급력과 대응책을 살펴봅니다.

 

 

 

 

 

Related Post